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타와의 영웅' 캐나다 국회의사당서 총격전…하퍼 총리 등 정부 수뇌부 구해

마이클 제하프 비보가 총기를 난사하며 국회의사당으로 뛰어들었을 때, 스티브 하퍼 캐나다 총리와 여당 의원 등 30여 명은 의사당 내 회의실에서 회의 중이었다. 자칫하면 캐나다의 수뇌부가 다수 사망하는 대형 참사가 벌어질 수 있는 일촉즉발의 순간이었다.

이 때 58세의 의회 경위, 케빈 비커스가 범인을 향해 총을 겨눴다. 의사당 본관 입구에서 총기난사범을 사살해 더 큰 희생을 막았다. 그는 바로 ‘오타와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CBC뉴스와 내셔널포스트 등 캐나다 언론은 일제히 “비커스가 오타와를 구했다”며 그의 용감한 활약상을 전했다.

그는 왕립기마경찰대(RCMP)에서 29년 간 복무하며 엘리자베스 여왕과 앤드루 왕자의 경호 책임을 맡았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여왕 즉위 60주년 기념 메달도 받았다. 2005년 의회 보안직으로 옮긴 뒤 이듬해 책임자로 임명됐다. 의회를 방문하는 외국의 고위직과 왕족의 의전도 담당했다. 지난달 22일 박근혜 대통령이 캐나다 의회를 방문해 방명록에 서명할 때도 비커스가 안내를 맡았다.

캐나다 정치인들은 그를 ‘생명의 은인’이라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크레이그 스콧 의원은 “그에게 안전과 생명을 빚졌다”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고, 피터 맥케이 법무장관도 “진정한 영웅”이라고 칭송했다.

그의 동생은 내셔널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오타와에서 벌어진 사건을 듣고 놀랐지만, 형의 행동에는 전혀 놀라지 않았다”며 “그는 언제나 국가와 국민을 맨 앞에 두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총격 사건 직후 케빈 비커는 가족에게 전해 자신의 안전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