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화에 끼어든 뚱보 고양이…"유쾌하다옹!"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 들라크루아의 ‘군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그리고 살바도르 달리의 ‘기억의 지속’... 누구나 한 번 쯤은 보고 들었을 명화들이다.

이 명화들을 유쾌하게 재해석한 작품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러시아의 화가 스베틀라나 페트로바(Svetlana Petrova)는 고대부터 르네상스 시대를 거쳐 현재까지의 명화 속에 자신의 뮤즈인 살찐 고양이를 집어 넣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애완 고양이의 이름은 ‘자라투스트라(Zarathustra)’로 몸무게가 10kg에 육박한다.

페트로바는 2010년부터 이 작업을 해 왔다. 2008년 페트로바의 어머니는 그에게 고양이 자라투스트라만을 남겨둔 채 사망했다. 2년 동안 슬픔에 잠겨 아무 활동도 하지 못하던 그에게 한 친구가 자라투스트라를 소재로 작업해 볼 것을 권유했다. “네 고양이는 정말 웃기다”는 말과 함께.

실제로 자라투스트라는 매우 똑똑한 고양이다. 페트로바는 영국 언론 BBC와의 인터뷰에서 “자라투스트라는 타고난 모델이다. 정말 포즈를 잘 잡고, 마치 누군가와 대화하듯 재밌는 표정도 짓는다”며 “그의 포즈에 따라 나는 그림을 고른다”고 말했다.

페트로바는 컴퓨터를 이용해 작품을 완성한다. 고양이의 모습이 그 작품과 최대한 비슷한 느낌이 나도록 합성한 뒤 캔버스에 원본 작품 사이즈로 출력한다. 이후 질감이 살아나도록 젤과 오일을 바른다. 그의 작품을 처음 본 사람들은 “원래 이 작품에 고양이가 있었나?” 갸웃대기도 할 만큼 정교한 작업이다.

페트로바는 처음에는 자신이 재미있어서 시작한 일이지만 점차 사람들이 자신의 그림 때문에 웃는 것이 즐거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작품을 보길 바라며 홈페이지도 개설했다.

김현유 중앙일보 온라인 인턴기자
hyunyu_kim@joongang.co.kr
[사진 스베틀라나 페트로바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