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외수 위 안좋다더니…"예상보다 심각, 긴 투병에 들어간다"



 
소설가 이외수(68)가 트위터를 통해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이외수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긴 투병에 들어갑니다. 검사결과 예상보다 심각한 상태로 판명되었습니다. 다시 여러분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빕니다. 제게 오는 모든 것들을 굳게 사랑하며 살겠습니다”라고 자신의 투병 사실을 알렸다.

전날 “위출혈로 입원해 있습니다. 어제부터 각종 검사 및 수혈에 돌입했습니다. 하지만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는 모습 보여 드리겠습니다” 라는 글을 올린 뒤 하루만이다.

앞서 이외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 몇 군데가 형편없이 헐어 있고 염증도 보였다”며 춘전 시내의 작은 병원에서 큰 병원으로 정밀 검사를 받으러 갔음을 밝힌 바 있다.

위출혈이란 위와 십이지장 같은 상부 소화기관에 손상이 있어 출혈 생긴 증상이다.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제 같은 약물로 인해 생긴 급성 위손상, 위암, 소화성궤양 등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위염이 있을 때는 위 점막 표층의 혈관에서 출혈이 일어나고, 위암일 때는 암 발생 부위에서 적은 양의 출혈이 지속적으로 생긴다.

위출혈의 양이 많은 경우, 어지러우며 가슴이 두근거리고 식은땀이 흐르게 된다. 이와 함께 혈액을 토하는 토혈이 생기는데, 위출혈이 심한 경우에는 실신하거나 쇼크로 인해 사망할 수도 있다.

한편, 이외수는 최근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출간 기념 팬 사인회와 영화 ‘다이빙벨’ 시사회 참석 등 외부 활동을 이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이외수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