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잡스 차고에서 만든 '애플-1' 컴퓨터 90만달러에 낙찰


애플의 첫 퍼스널 컴퓨터 'Apple-1'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경매에서 90만 5000달러에 판매됐다. 경매회사 본햄스는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지난 1976년 캘리포니아 로스알토스 자신의 집 차고에서 워즈니악과 함께 만든 이 컴퓨터가 당초 낙찰 예상가인 30만~50만 달러를 훨씬 넘어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낙찰된 컴퓨터는 당시 만들어져 시판된 컴퓨터 50대 중 하나로 지금도 작동이 가능할 만큼 보존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는 이 컴퓨터는 666달러에 판매됐다. 지난 2012년 경매에서는 같은 기종이 37만 4500달러에 판매된 바 있다. 현재도 작동되는 Apple-1은 6대이다. 이번 제품을 구입한 주인공은 미국 미시간주 디어본에서 컴퓨터 박물관을 준비하고 있는 헨리 포드 재단으로 알려졌다.

글=최승식 기자·사진=AP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