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석유공사, 베트남서 대규모 원유 생산 개시

한국석유공사와 SK이노베이션이 지분 참여한 베트남 광구에서 대규모 원유가 생산된다. 한국이 보유한 해외 유전 총 생산량(하루 45만 배럴)의 10%에 해당하는 생산량이다. 23일 석유공사에 따르면 베트남 남동부 붕타우에서 150㎞ 떨어진 베트남 15-1 광구의 4번째 유전인 갈사자에서 지난달 14일부터 하루 4만 배럴의 원유가 생산되고 있다.

석유공사는 앞으로 하루 생산량을 5000배럴 더 늘려 최대 하루 4만5000배럴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유전 3곳(흑사자·금사자·백사자)에서 생산되고 있는 하루 4만5000배럴을 합치면 총 생산량은 하루 9만 배럴이 된다. 15-1 광구는 한국·베트남·프랑스 공동 운영 광구로 석유공사 14.25%, SK이노베이션 9%의 지분을 갖고 있다.

2003년부터 지금까지 18억달러(약 1조9000억원)를 투자해 26억달러(약 2조7000억원)의 수익을 냈다. 석유공사는 이번 갈사자 유전 생산으로 1300억원의 추가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