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에 끔직한 피해 줄 거대 화산 폭발 확률, 100년내 1%

일본 열도에 끔찍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거대 화산이 앞으로 100년 안에 폭발할 확률은 얼마나 될까. 고베(神?)대 다쓰미 요시유키(巽好幸·마그마학) 교수팀이 과거 12만년 간 일본에서 발생한 4500회의 화산 폭발을 규모별로 나눈 뒤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용암과 암석 파편 등 분출물의 양이 1000억t 이상인 거대 분화가 100년 안에 발생할 확률은 1%, 그 10배 이상의 거대 폭발 가능성은 0.25%로 예측했다.

거대 화산의 대표적인 폭발 사례로는 약 2만8000년 전 가고시마(鹿?島) 만에서 발생한 아이라 칼데라 분화가 꼽힌다. 분화구 직경이 수십 km에 이른다. 당시 분화구에서 흘러나온 화산 쇄설류와 낙진의 흔적은 아직도 지층에 남아 있다. 연구진은 “일본 국내에서 1만년에 1회 정도 거대한 폭발이 일어났다”며 “마지막 폭발은 7300년 전 가고시마현 해저 화산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대량의 용암이 분출되면서 분화구 안쪽 밑의 빈 공간은 함몰돼 칼데라 지형을 만들었다.

다쓰미 교수팀은 거대 화산이 규슈 중부에서 폭발하는 상황을 가정한 최악의 피해를 산출했다. 용암과 암석 파편, 화산 가스가 뒤섞인 화산 쇄설류는 700만명이 거주하는 3만㎢를 뒤덮을 것으로 예측됐다. 또 화산재는 4000만명이 사는 서일본 지역에 50cm, 동일본 지역엔 20cm 두께로 쌓일 것이란 분석도 내놓았다. 화산재는 1~2cm만 쌓여도 차량 이동이 어려워진다. 30cm로 쌓이면 건물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한다.

내각부 전문가 회의는 지난해 거대 화산 폭발과 관련한 제언에서 “분화에 관한 지식은 한정돼 있고 예측 및 대응 방안 연구도 제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화산분화예측연락회 후지이 도시쓰구 회장도 23일 아사히신문에 "거대 화산 폭발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데 대책이 검토되고 있지 않다”며 “정부 차원의 화산 연구와 대책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