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영업이익 4년만에 최저치에도 주가급등 이유는?

현대자동차의 영업이익이 4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이 회사의 주가는 오히려 급등했다.



23일 코스피 시장에서 현대차 주가는 전날보다 5.88%급등한 17만1000원으로 마감했다. 현대모비스(4.81%), 기아차(2.84%) 등 24일 실적 발표가 예정된 현대차 그룹주도 주가가 크게 올랐다.



현대차는 이날 열린 3분기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3분기에 매출은 21조2804억원, 영업이익 1조648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8.0% 감소했다.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은 파업과 추석 연휴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로 국내 공장 가동률이 하락한데다 원화 강세가 심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영업이익 규모는 당초 증권가 컨센서스(1조7509억원)보다 5.8%가량 낮다.



세계 경제 회복이 불투명한데다 완성차 업황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어 현대차의 실적 전망도 어두운 편이다. 그럼에도 현대차 주가가 크게 오른 것은 그동안 현대차의 주가가 크게 떨어진 데다 이번 실적 발표로 불확실성이 사라지면서 ‘사자’는 주문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전날 실적 발표에 대한 우려에다 현대캐피탈·현대카드 지분 인수 검토에 대한 불안감까지 겹쳐 장중 15만7500원까지 하락하며 52주(최근 1년) 최저치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