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시련의 가을…이번주 투자 손실 2조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에게 올 가을은 가혹하다. 그가 대규모로 투자한 기업의 부진한 실적 때문이다. 버핏이 운영하는 보험사 버크셔해서웨이가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빅4’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14.5%), 코카콜라(9.1%), IBM(7.1%), 웰스파고(9.4%)다.

CNBC에 따르면 이들 기업 중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를 제외한 3개 기업이 분기 실적을 공개했는데 모두 주가가 하락하면서 버핏은 이번 주에만 25억2000만 달러(약 2조6599억원)의 손실을 입었다.

가장 먼저 우울한 소식을 전한 곳은 IBM이다. IBM은 20일(현지시간) 기대에 못 미치는 3분기 매출과 순이익을 공개했다. ‘어닝 쇼크’로 이날 IBM 주가는 7.11% 하락했고 버핏은 13억 달러의 손해를 봤다. IBM 주가는 22일까지 사흘 연속 떨어지며 버핏의 손실을 키웠다. 6월 말 기준으로 버핏은 7020만 주의 IBM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다음날도 충격은 이어졌다. 버핏의 주요한 투자처 중 하나인 코카콜라가 21일 기대를 밑도는 실적을 내놓으며 올해 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코카콜라의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6% 이상 떨어졌다. 버핏은 앉은 자리에서 10억4000만 달러를 날렸다. 버핏은 ‘체리 코크’의 애호가로 코카콜라의 주식 4만 주를 보유하고 있다. 웰스파고 주식도 2.7%나 떨어지면서 손실이 커졌다.

버핏의 투자 손실은 이것만이 아니다. 그가 투자한 영국 식품업체 테스코의 주가가 올 들어 47%나 떨어지며 체면을 구겼다. 하지만 이 같은 투자 손실에도 버크셔해서웨이의 주가는 올 들어 17% 가량 상승했다. 그만큼 버크셔해서웨이의 기업 가치는 탄탄하다는 얘기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