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퇴행성관절염 예방법…걷는 것은 최고, 등산은 최악

퇴행성관절염 예방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기온이 떨어지며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어 퇴행성관절염 예방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지속적인 관절 사용으로 연골이 닳아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50대 이후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는 쪼그리고 앉아 장시간 일을 하거나 과도한 다이어트로 뼈가 약해진 젊은 층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 예방법으로는 식이요법과 꾸준한 운동으로 관절을 유연하게 하는 것과 적정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꼽힌다. 또 관절에 무리가 가는 것은 되도록 피하고 매일 30분 이상 걷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 A와 C, E를 비롯해 셀레늄 등 항산화제를 포함하고 있는 음식을 섭취하면서 무리한 다이어트는 피하는 것이 좋다.

한편 퇴행성관절염 환자에게 등산은 최악의 운동이다. 등산으로 인한 관절 손상은 대부분 내려올 때 발생하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퇴행성관절염 예방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