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인영, 이경규에게도 독설 날리는 강심장 "못돼니까 나이들어서 그런 인상 나타나"

[사진 KBS 2TV ‘풀하우스’ 캡처]


배우 황인영(36)이 독설계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황인영은 22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매서운 독설을 뿜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개그우먼 김지민은 황인영이 자신과 별로 친하지 않은 상황에서 “개그우먼이 왜 재미가 없냐” “연예인병 걸렸다” “남자관계 너무 복잡하다”는 독설을 쏟아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지민은 “안 웃길 수도 있는데 ‘왜 개그우먼인데 재미가 없냐’는 말은 상처가 됐다”고 고백했다.

또 황인영은 심지어 이경규에게도 거침없이 발언했다. 황인영은 이경규에 대해 “처음 봤을 때 ‘전파견문록’할 때였는데 진짜 못됐더라. 방송을 쭉 지켜봤는데 ‘다른 사람들한테도 진짜 못되게 하는구나. 저 사람은 못된 사람이구나’라고 느꼈다”며 “계속 그러니까 나이가 들면서도 그런 인상이 나타나지 않았나 싶다”고 일침했다.

심지어 황인영의 절친 정가은도 “머리가 크다”, “뚱뚱하다”, “다리가 너무 짧다” 등 황인영으로부터 들었던 독설에 대해 언급했다. 심지어 정가은은 “넌 성적 매력이 없어”라는 폭언에 가까운 독설까지 들은 적이 있다고 털어놔 경악하게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2TV ‘풀하우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