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만 5천년 전 게놈 복원…"현생 인류 중 가장 오래된 것"

4만 5천 년 전 게놈 복원에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연구를 이끈 스반테 파보 박사팀은 과학저널 ‘네이처’를 통해 “2008년에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호모 사피엔스의 대퇴골에서 유전물질을 추출해 게놈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4만 5천 년 전에 살았던 현생인류(호모 사피엔스) 남성의 게놈(유전체)을 복원한 것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현생인류의 것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인류의 조상이 아프리카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는 과정과 네안데르탈인과의 이종교배 시기 등을 밝혀주는 중요한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호모 사피엔스는 20만 년 전 처음 아프리카를 떠난 조상 인류가 유럽과 아시아로 갈라지기 전에 살았던 유럽인과 아시아인의 공동 조상일 가능성이 크다.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스반테 파보 박사팀은 23일 과학저널 '네이처'에서 2008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호모 사피엔스의 대퇴골에서 유전물질을 추출해 게놈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파보 박사팀은 지난 30여 년간 화석에서 유전물질을 추출해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작년 12월에는 네안데르탈인의 게놈지도를 완성해 선보인 바 있다.

런던 자연사박물관의 크리스토퍼 스트링어 박사는 “이 연구는 호모 사피엔스가 남아시아로 이동한 시기를 보여준다. 현 호주 사람들이 네안데르탈인 DNA를 가진 것은 조상이 네안데르탈인 거주지를 통과하며 그들과 뒤섞여 살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4만 5천년 전 게놈 복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