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생 들국화인줄 알았더니 약재에 다이어트까지? 팔방미인 구절초 화제


 
가을의 대표 야생화 구절초가 화제다.

구절초란 9월에서 10월 사이 개화하는 들국화의 일종이다. 음력 9월 9일 아홉 개의 마디가 생기고 이 시기에 채취해야 가장 약효가 좋다 해서 구절초란 이름이 붙여졌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구절초는 울릉국화·낙동 구절초·포천구절초·한라구절초 등 30여 가지 종이 넘는다. 그러나 대부분을 통칭하여 들국화라고 부른다. 10월~11월까지 절정이고, 이 시기에 열매를 맺기도 한다.

구절초는 가을 길 정취를 아름답게 할 뿐 아니라 여성 질환에도 효과적이다. 따뜻한 성질 덕분에 생리통 예방 효과가 있고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도 좋다. 또 구절초는 가늘어진 모발과 약해진 모근을 강화해주는 성분이 있어 천연 샴푸에도 사용된다.

구절초는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햇볕에 말려 약으로 쓰이기도 하고 꽃은 과실주로 담거나 말려서 차로 우려 마시기도 한다.

구절초 꽃의 키는 최대 1m까지 자라고 꽃의 크기는 8cm 내외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절초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