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성 폐쇄성 폐질환, 예방 방법은?…"치명적일 수 있어"

환절기가 계속되면서 만성폐쇄성폐질환 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란 유해한 입자나 가스를 흡입해 폐에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이 일어나 폐기능이 저하되는 증상을 말한다. 주로 폐를 오가는 공기의 흐름이 제한돼 일어나는 만성기관지염과 폐기종을 일컫는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에 걸린 사람은 기침과 객담, 호흡 곤란 등을 호소하게 된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폐 기능이 50% 이상 떨어질 때까진 별 증상이 없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 쉬우나 병이 진행되면 숨이 차게 된다. 이미 숨이 찬 상태라면 폐기능이 상당히 떨어진 상태라 되돌리기가 쉽지 않다. 기침이 심하다면 만성 폐쇄성 폐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감기로 생각해 가볍게 생각하다 증세가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특히 환절기에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급격히 호흡곤란이 심해져 치명적일 수 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숨진 사람은 지난 2012년 5300여명으로 20년 새 3.5배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을 앓고 있는 국내 환자는 24만명으로 주로 50대 이상 남성이 많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의 주원인은 흡연이다. 흡연 이외에도 여러 숙주 요인들과 환경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상호작용해 만성 폐쇄성 폐질환을 발생시킬 수 있다.

한편 만성폐쇄성폐질환은 다양한 원인으로 일어나지만 가장 좋은 예방 방법은 금연이다. 금연을 하면 정상적인 폐 기능을 회복하기는 어렵지만 폐 기능이 악화되는 것은 예방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만성폐쇄성폐질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