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노, 조인성에게 뺨 맞더니 하는 말이? “이 자리까지 오게 해줬다”



 

그룹 프리스타일의 미노가 배우 조인성(33)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국적불명’ 특집을 맞아 프리스타일 미노, god의 박준형, 비스트 손동운, 모델 송경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미노가 조인성에게 따귀를 맞은 사연에 대해 물었다.

미노는 “어떻게 보면 저를 이 자리까지 오게 만들어준 사람이다”라며 조인성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미노는 “얼굴에 먹물을 칠하는 게임을 하던 도중 (조인성이) 밀게 된 거다. 저는 조인성이랑 같이 찍히니까 좋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노’[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