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레일, 전국호환 교통카드 '레일플러스' 출시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은 25일 전국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고 철도승차권 구입, 고속도로 통행료 결제가 가능한 선불형 교통카드 ‘레일플러스’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카드는 일반(사진)과 남녀 청소년, 어린이용 등 4종류이며 가격은 기존 교통카드와 같은 2500원이다. 코레일 전철역과 전국 철도역 편의점(스토리웨이)에서 구입할 수 있다. 다음 달 말부터는 전국 철도역에도 판매한다. 카드 충전은 수도권 지하철역(1~8호선, 인천지하철), 전국 철도역, 스토리웨이에서 가능하다.

레일플러스는 국가표준규격을 적용한 교통카드로 역과 열차 내 상품구입은 물론 주차장 등 편의시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출시 초기에는 수도권과 부산·충청·호남권에서 연말까지는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박종빈 코레일 교통사업개발단장은 “많은 이용객들이 레일플러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처와 충전지점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