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어려운 상황일수록 기업 과감한 투자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은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하며 기업과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와 노력이 있을 때만 가능하다”며 “어려운 상황일수록 과감한 투자를 통해 위기 이후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서 열린 LG사이언스파크 기공식 축사에서다.

박 대통령은 “기업이 혁신해야 새로운 시장과 부가가치가 만들어지고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다. 과거에도 우리 경제는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투자와 도전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 왔는데 70년대 오일 쇼크를 중동 건설시장 진출의 기회로 만든 것이 대표적인 예”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우리 기업들이 선제적인 투자와 기술혁신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낸다면 기업은 물론 우리나라 경제가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도약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업들이 정부와 함께 변화와 혁신을 일으켜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만들고 이를 토대로 신산업을 창출해 낸다면 지금의 위기는 오히려 우리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시대는 신제품·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혁신적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다”며 “적극적 R&D(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IT·BT·GT·NT 등 첨단기술과 융복합 연구를 확대한다면 위기 극복은 물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가고 세계와의 경쟁에서 당당히 어깨를 겨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공식이 열린 LG사이언스파크는 LG전자, LG화학 등 LG그룹 10개 주요 계열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한 곳에 집중시키기 위해 만들어지는 융복합 기술연구단지다. 총 사업비는 4조원으로 향후 9만여 명의 고용 유발효과와 함께 연간 24조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예상된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