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흥민 풀타임, 레버쿠젠 챔스리그 C조 1위…"역시 손세이셔널"



풀타임 활약으로 레버쿠젠의 승리를 도운 ‘손세이셔널’ 손흥민(22)이 현지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3차전 제니트와의 홈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2-0 승리를 도왔다. 이날 승리로 레버쿠젠은 승점 6을 기록해 AS모나코(승점 5) 제니트(승점 4)를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에는 실패했다. 전반 16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침투패스를 받아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반 40분에는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상대 수비의 시야를 분산하는 활발한 몸놀림으로 레버쿠젠의 득점에 기여했다.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했다. 2도움을 올리며 승리를 이끈 하칸 찰하노글루가 8점을 받아 레버쿠젠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찰하노글루는 후반 13분 지울리오 도나티, 후반 27분 키리아코스 파파도풀로스의 골을 도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흥민 풀타임 레버쿠젠’ [사진 레버쿠젠 공식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