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해철 중환자실 입원…현재 상태에 대해 이유 불명확 "안타까워"



가수 신해철(46)의 중환자실 입원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23일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먼저 가수 신해철의 갑작스러운 수술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23일 오전 9시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 중환자실에서 복부 응급 수술 후 의식이 깨어나길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는 “22일 오후 8시부터 복부를 개복하고 앞서 수술받은 장 부위의 상태를 확인 뒤 수술에 들어갔으나 해당 부위의 상태가 생각보다 좋지 않아 3시간에 걸쳐 응급 처치하는 정도로 일단 수술을 마쳤으며 추가적인 수술이 더 필요한 상태다”고 전했다.

또 소속사는 “심정지의 원인은 일단 부어오른 장으로 인한 심장 압박으로 심장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의료진의 소견이다”며 “다만 병원 측에서도 현재 장 상태가 왜 이렇게까지 됐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이유를 밝히지 못한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신해철은 지난 22일 서울 가락동의 한 병원에서 심정지로 심폐소생 수술을 받은 후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앞서 신해철은 지난 17일 장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다음날 퇴원했지만 지속적으로 가슴과 복부 등에 통증을 호소해 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해철 중환자실’ [사진 신해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