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 상강,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대관령 등 산간지역 영하권



23일은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인 상강(霜降)이다. 이날은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기상청은 23일 “서울 등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10.4도)보다 3~4도 낮은 섭씨 7도 정도까지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고 예보했다.

이날 강원 대관령은 영하 2도, 경기 이천과 강원 철원 등은 영상 3도까지 아침 기온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가을 추위’가 기승인 까닭은 찬 대륙 고기압이 최근 크게 확장해 한반도까지 밀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한반도 상층에도 중국 동북부 추위를 몰고 온 찬 공기 덩어리가 밀려오는데다가 지표면 열이 빨리 방출되는 복사냉각 현상이 일어나면서 아침 기온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대관령 등 산간지역은 영하권을 가리키는 등 올 가을 들어 가장 쌀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리가 내리는 절기라는 뜻을 가진 상강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곳곳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17도에서 21도 사이일 것으로 보인다. 일사에 의해 낮 기온이 오르면서 남부 지방과 강원도 영동은 어제보다 높고 중부지방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과 내일 아침 내륙지역에서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한편 상강은 한로(寒露)와 입동(立冬) 사이에 있는 24절기 중 하나다. 태양의 황경이 210도에 이를 때로 가을의 쾌청한 날씨가 계속되는 대신 밤의 기온이 매우 낮아지며 첫 얼음이 어는 경우도 발생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상강’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