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 지니어스' 신아영, 셀프 디스…"나라도 나는 안 뽑아!"



 
아나운서 신아영(27)이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이하 ‘더 지니어스’)’에서는 메인매치 ‘검과 방패’를 펼치는 생존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팀으로 나눠서 진행할 게임에 참가자인 유수진과 김유현은 팀을 나눠서 멤버들을 한 명씩 선정했다. 신아영은 멤버 선정 전부터 “내가 가장 마지막에 뽑힐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실제로도 가장 마지막에 뽑히는 굴욕을 당했다.

신아영은 팀이 정해진 이후에 “이것봐라. 내가 가장 마지막에 뽑히지 않았냐. 근데 내가 봐도 날 안뽑을 것 같다. 난 아무것도 안 하잖아”라고 셀프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더지니어스3’는 방송인, 갬블러, 정치인 등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도전자가 게임을 통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한 숨막히는 심리전을 벌이는 리얼리티 쇼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아영’ [사진 tvN 더 지니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