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캐나다 국회의사당서 총격, 인명피해는?…"테러 경계등급 상향"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에서 무장 괴한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해 경찰과 총격전을 벌였다.

22일(현지시간) 오전 10시쯤 캐나다 수도 오타와의 정부 건물이 밀집한 ‘팔러먼트 힐’에 검은 옷에 두건을 두른 무장 괴한이 보초를 서던 경비병에게 총을 발사하며 국회의사당으로 난입했다.

당시 캐나다 국회의사당 안에는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와 의원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긴급출동한 경찰과 의사당 건물 안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 의원들은 회의장 출입구에 의자와 집기를 쌓아 무장 괴한의 진입을 막는 긴박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 총격전으로 괴한은 경찰에 사살됐지만 경비병 1명이 숨지고 방호원 2명이 다쳤다. 캐나다의 스티븐 하퍼 총리는 의사당을 무사히 빠져나와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해 현지 경찰 대변인은 “사살된 범인 외에도 공범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여러 명의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캐나다 정부도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IS) 의 소행일 가능성을 보고 테러 경계등급을 상향시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캐나다 국회의사당서 총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