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 지니어스' 신아영, '동네 최고 미모' 소리에도 굴욕 당한 이유는?





장동민이 방송에서 아나운서 신아영(27)을 "우리 동네 최고 미모"라고 해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더 지니어스 : 블랙가넷’에서는 창과 방패 게임이 메인매치 게임으로 소개됐다.



이날 방송 오프닝에는 웨이터로 변신한 장동민이 클럽에서 부킹하는 것처럼 신아영을 에스코트하며 “우리 동네 최고의 에이스 미모”라고 소개했다.



이에 프로 포커플레이어 김유현이 장동민에게 “오늘 물 좋다고 하시지 않았냐”고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민은 다음 차례에 등장한 하연주를 에스코트하며 소개했다.



하연주를 본 한의사 최연승은 “오늘 물 좋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에 신아영은 “나 들어왔을 때는 물 좋다는 얘기 없지 않았냐”고 발끈했다.



특히 최연승은 신아영의 발끈하는 모습에 “미안해”라며 떨리는 모습으로 사과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아영’‘하연주’ [사진 tvN 더 지니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