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TBC 새 예능 '끝까지 간다' 금요일 오후 9시 30분 편성 확정

‘히든싱어’의 뒤를 잇는 JTBC의 새 음악 버라이어티 ‘백인백곡-끝까지 간다(이하 끝까지 간다)’(김형중 PD)의 방송시간이 확정됐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안방을 찾아간다.

‘끝까지 간다’는 5인의 스타와 100인의 방청객이 함께 노래 대결을 펼친다. 방청객이 선곡한 노래를 스타가 틀린 부분 없이 무사히 불러내면 두 사람 모두에게 여행상품권 등 푸짐한 선물이 주어진다. 단, 곳곳에 장애요소를 심어 미션수행이 쉽지 않도록 만들어 긴장감을 조성한다.

프로그램을 위해 제작된 세트는 그동안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본 적이 없는 형태와 규모다. 흔한 MR(Music Record) 반주가 아닌 라이브 밴드의 생생한 연주를 곁들여 듣는 재미를 더한다.

‘끝까지 간다’는 최근 ‘히든싱어’의 뒤를 잇는 JTBC의 새로운 음악쇼로 자리매김할 거란 기대 속에 첫 녹화를 마쳤다. 베테랑 MC 김성주와 가수 장윤정이 나란히 사회를 봐 화제가 됐다. 첫 회 게스트로 나선 5인의 스타군단은 문희준ㆍ김태우ㆍ김소현ㆍ이정ㆍ김현숙이다. 오는 31일 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제작진은 “음악쇼의 특징에 맞게 듣는 재미를 부각시키는 건 기본이다. 여기에 다양한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눈까지 즐겁게 만들어보려 한다. 일반인 방청객들과 스타의 조합이 가져다주는 신선한 재미에 좋은 음악과 웃음이 어우러지는 행복한 방송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