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해철, 중환자실 이송…"현재 원인 알 수 없어"



가수 신해철(46)이 심정지로 인해 심폐소생술을 받은 가운데 3시간여의 장 수술을 마치고 중환자실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해철 측 관계자는 22일 “저녁 8시에 시작된 수술이 약 3시간 뒤인 11시경에 끝났다”며 “현재 신해철은 중환자실로 이동해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의료진에게 아직 어떠한 말도 들은 게 없으며, 우선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신해철은 최근 잦은 위경련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고 장협착이 발견돼 수술을 받은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22일 증세가 악화돼 병원에 입원했고 오후 1시경 심장 이상이 발생해 심폐소생술을 받고 아산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해철은 심장에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고 이후 수술절차를 밟은 뒤 오후 8시부터 3시간가량 심장이 아닌 다른 부위의 문제로 수술을 받았다.

현재 신해철의 상태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해철’ [사진 신해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