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또 1등 242억' 당첨자, 5년 만에 탕진하고 철창 신세

소액 주식투자를 하면 살아가던 김모(52)씨는 2003년 로또 1등에 당첨됐다. 1등 당첨금 242억원으로 로또복권 사상 두 번째로 큰 액수였다.

그는 세금을 제외하고도 189억원을 수령했다. 하지만 갑작스런 거금은 그의 손에 오래 머물지 못했다.



주위엔 복권 당첨 사실을 숨겼다. 대신 주식투자ㆍ부동산 구입ㆍ병원 설립 투자금 등으로 사용했다. 병원 설립 투자금은 회수하지 못했고, 주식투자는 실패했다. 그렇게 해서 2008년 말 당첨금 대부분을 탕진한 것이다.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엉뚱한 길로 빠지기 시작했다. 그는 지난 2010년 5월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정모(51)씨에게 로또 당첨금 원천징수영수증과 20억원 상당의 고급 아파트 매매계약서 등을 보여주며 선물투자를 할 테니 돈을 달라고 접근했다. 김씨는 1억2200만원을 정씨에게 받았으나 수익은 내지 못했다. 정씨로부터 돈을 돌려달라는 독촉을 받자 ‘민사소송에서 이기면 15억원을 받을 수 있다’며 소송비용을 명목으로 2600만원을 추가로 가로챘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김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자신을 주식전문가라고 소개하고 재력을 보여주며 ‘손실이 날 경우 손해를 보지 않도록 해주겠다’고 상대방을 안심시켰다”며 “당시 그는 재산을 모두 탕진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복권 1등 당첨자의 불행사는 비단 김씨 뿐만이 아니다. 올해 3월에는 당첨금으로 13억원을 수령했다 도박으로 재산을 탕진한 뒤 절도행각을 벌인 로또 1등 당첨자가 붙잡혔다. 지난해 7월에는 18억원을 받고도 사업에 실패해 재산을 날린 뒤 자살을 선택한 경우도 있었다.



이상화 기자 sh998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