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인영, 욕쟁이 할머니 스타일?…김지민에 "연예인 병 걸렸네"



배우 정가은이 황인영에게 들은 독설을 폭로했다.

22일,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는 개그우먼 송은이, 김숙, 가수 김원준, 배우 박광현, 황인영, 정가은이 출연한 ‘연예계 절친’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정가은은 “황인영이 할 말만 하면 다행인데 굳이 안 해도 될 말까지 너무 직설적으로 해서 상대방에게 상처를 준다”고 고백했다.

이어 정가은은 “황인영이 ‘신동엽과 순위 정하는 여자’ 녹화 도중 ‘머리가 너무 커’, ‘뚱뚱하다’ 등 가슴에 비수 꽂는 말을 많이 했다”며 “내게는 ‘넌 성적 매력이 없어’라고 했다. 그런 말들이 너무 상처가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지민은 “정가은의 말이 공감 된다”며 “내게는 ‘개그우먼이 왜 재미가 없어?’ ‘연예인 병 걸렸네’라고 하더라”라고 정가은의 말에 동의 했다.

이에 황인영은 “김지민은 개그우먼인데 재미가 없다. 자꾸 웃기려고 하지 마라”라고 싸늘한 독설을 내뱉었다. 이어 황인영은 “나는 말이 길고 많은 것을 싫어한다. 그래서 보고 딱 느껴지는 게 있으면 빙빙 돌리지 않고 얘기 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박광현은 “황인영은 욕쟁이 할머니 스타일이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