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뒤 3시간 수술…"경과 지켜봐야"




가수 신해철이 갑작스런 심장 정지로 인해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마치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신해철 측 관계자는 22일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저녁 8시에 시작된 수술이 약 3시간 뒤인 11시경에 끝났다”며 “현재 신해철은 중환자실로 이동해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수술 결과에 대해서는 “의료진에게 아직 어떠한 말도 들은 게 없다”며 “우선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해철은 최근 잦은 위경련 증상으로 자택 인근의 서울 송파구 가락동 한 병원을 찾았고, 장협착증이 발견돼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꾸준히 치료를 받았지만 22일 증세가 심각해 병원에 입원했으며, 심장 이상이 발생해 심폐소생술을 받고 아산병원으로 이송됐다.

몇 가지 검사를 거친 후 신해철은 심장에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고 3시간가량 심장이 아닌 다른 부위의 문제로 수술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신해철 심폐소생술 받고 수술까지…빨리 쾌차하시길” “신해철 심폐소생술 뒤 수술 잘 끝났기를 바랍니다” “신해철 심폐소생술 뉴스에 놀랐네요. 회복 후 더 건강해진 모습이길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해철 심폐소생술’ ‘신해철’ [사진 신해철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