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르네 젤위거, 달라진 얼굴에 "나는 더 건강하고 행복하다"



할리우드 배우 르네 젤위거(45)의 달라진 얼굴이 화제가 되는 가운데 르네 젤위거가 이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르네 젤위거는 지난 21일 엘르 인 할리우드 어워즈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예전의 미모 대신 깊은 주름살의 그의 얼굴이 기사화 되면서 전세계의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르네 젤위거는 미국 언론매체 피플에 “내 얼굴은 예전과 다르다”며 자신의 달라진 모습을 인정했다. 그러나 여기에 르네 젤위거는 “왜냐면 더 건강해졌고 더 행복해졌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여 사람들의 부정적인 반응에 당당히 맞섰다.

그는 “나는 사람들이 내가 변했다고 느껴서 기쁘다. 나는 전과 다른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나는 지금 건강하다”고 말했다.

또 “사실 나는 오랫동안 건강한 삶을 살지 않았다. 비현실적인 스케줄로 인해 나 자신을 돌보지 못했었다”며 과거 배우로서 가졌던 전성기 시절을 떠올리기도 했다.

르네 젤위거는 “나는 서로 사랑하고, 새로운 것을 배우고, 창조적인 사람으로 성장해서 나 자신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근황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르네 젤위거는 “누가 나이를 먹지 않느냐. 사람들은 내가 40대인 것을 모르나보다”라며 “나는 지금 다르다. 나는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르네 젤위거는 영화 ‘미 마이셀프 앤드 아이린’ ‘브리짓 존스의 일기’ 등의 작품에서 주연으로 열연하며 귀엽고 친숙한 외모로 할리우드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르네 젤위거’ [사진 르네 젤위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