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혼 이혼 역대 최다, ‘님’이 아닌 ‘남’으로… 이유는 무엇 때문?

 
황혼 이혼이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해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22일 대법원이 발간한 ‘2014 사법연감’에 따르면 황혼 이혼은 2만 8261건(2009년)에서 3만 2433건(2013년)으로 지난 5년 간 꾸준히 상승추이를 보이고 있다.

황혼 이혼이 전체 이혼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최근 5년 간 22.8%에서 28.1%로 뛰어 전체 이혼 비중의 1위를 차지했다.

황혼 이혼의 주된 사유는 성격 차이(47.2%)가 압도적이었다. 이어 경제 문제(12.7%), 가족 간 불화(7.0%), 정신적·육체적 학대(4.2%) 등이 뒤를 이었다. 황혼 이혼 역대 최다 상황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혼 후의 삶에 자신감을 갖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평가했다.

이인철 이혼전문변호사는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남들의 이혼 경험을 공유하다 보니 배우자와 헤어져도 잘 살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커졌다”며 황혼 이혼 역대 최다에 대해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혼 이혼 역대 최다’[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