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혼이혼 증가… 자식 클 때까지 참고 참다가 결별 역대 최고 기록

[사진 KBS1 캡처]


 
J(61ㆍ여)씨는 2012년 남편 L(70)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냈다. 35년전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남편의 거듭된 욕설과 폭언을 견딜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L씨는 아내가 홀로 계신 시어머니를 제대로 모시지 않는다는 이유로 화를 냈다. 사립학교 교사로 일했던 L씨가 퇴직한 이후로 갈등은 더 커졌고 2012년에는 무차별 폭력을 행사했다. 이 사건을 심리한 대구가정법원은 지난 5월 “부부 사이에 발생한 불화와 갈등을 대화로 해결하기보다 여러차례 폭행,폭언을 한 남편 L씨의 잘못이 인정된다”며 “L씨는 아내에게 위자료 2000만원과 부부 공동 재산의 55%를 J씨에게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J씨 부부와 같이 20년 이상 함께 산 부부들의 ‘황혼이혼’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역대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22일 대법원이 발간한 ‘2014 사법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11만5292건의 이혼사건 중 결혼기간이 20년 이상인 부부가 3만2433건으로 전체의 28.1%를 차지했다. 2009년 2만8261건,22.8%였던 황혼이혼은 꾸준히 늘면서 매년 역대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 기초자치단체에 접수된 혼인 신고는 32만5016건으로 2012년 32만9220건에 비해 1.3% 줄었다. 2011년 33만1543건에서 3년째 줄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황혼이혼의 지속적인 증가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가정법원 판사 출신인 이현곤 법무법인 지우 변호사는 “자식이 다 클때까지,또는 결혼할 때까지 기다렸던 아내들이 꾹 참고 있다가 이혼소송을 내는 경우가 많다”며 “이혼을 더 이상 흠으로 여기지 않는 사회 분위기의 변화 등도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동거기간이 0~4년인 부부의 ‘신혼이혼’은 지난해 2만7299건(23.7%)으로 나타났다. 2009년 27.2%였던 데서 매년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황혼이혼 건수가 신혼이혼을 앞선 것은 2012년으로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변호사는 ”결혼 자체가 줄어들었고 과거와 다르게 혼인신고를 미뤄뒀다가 하는 경우도 많아졌다“며 ”무조건 결혼은 해야한다는 사회 관념도 바뀐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이혼 사유로는 성격차이가 47.2%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경제문제(12.7%),배우자의 부정행위(7.6%),가족간 불화(7.0%) 등이 뒤를 이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