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친딸 신아영 아나운서, 배우 하연주에 외모 굴욕 "나 들어왔을 때는…"



SBS 스포츠 아나운서 신아영이 배우 하연주에게 외모 비교 굴욕을 당했다.

22일 방송된 tvN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이하 더 지니어스3) 오프닝에서 신아영은 개그맨 장동민과 함께 입장하며 상황극을 시작했다.

장동민은 웨이터를 연상하게 하는 복장으로 신아영을 안내하며 멤버들 앞에서 “우리 동네 최고의 미모”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손님으로 변신한 김유현은 “오늘 물 좋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화내는 듯한 연기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민이 배우 하연주를 같은 방식으로 소개했고, 한의사 최연승은 하연주의 미모에 “오늘 물 좋다”고 말해 신아영에게 굴욕을 안겼다.

신아영은 “나 들어왔을 때는 물 좋다는 얘기 없지 않았냐”며 발끈했고 이에 최연승은 “미안해”라고 사과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은 방송인, 갬블러, 정치인 등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도전자가 게임을 통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한 숨막히는 심리전을 벌이는 리얼리티 쇼다. 이날 방송에서 신아영은 예리한 촉을 발휘해 팀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신아영에게 패한 남휘종은 이후 데스매치에서도 김정훈에게 패배해 최종 탈락자로 결정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더 지니어스: 블랙가넷’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