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괄간호서비스 2015년부터 건강보험 적용… 간병인 걱정 뚝

[사진 보건복지부]


 
2015년부터 포괄간호서비스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1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포괄간호서비스의 건강보험 적용에 대해 논의했다. 복지부는 2015년 지방 중소 병원부터 포괄간호서비스에 건강보험 적용을 시작해 2017년까지 서울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을 제외한 대다수 병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포괄간호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대신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간병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것이다. 건강보험 본인부담률은 20% 수준에서 검토 중이다. 하루 6만~8만원에 이르는 간병비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포괄간호병동은 누구나 입원할 수 있지만 정신과 환자, 담당 주치의가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경우에는 입원이 제한된다. 현재는 간병비에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