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당청갈등 전혀 사실이 아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3일 최근 개헌 논의와 공무원연금 개혁안 처리시기 문제로 불거지고 있는 당청갈등설에 대해 "당청갈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야권 주요 인사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고 청와대와 우리 새누리당의 갈등을 부추기는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당과 청와대는 주요 현안의 정책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고 그것이 바로 민주주의"라며 "이같은 의견조율을 갈등으로 확대해석하고 매도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야당의 한 고위 인사는 박 대통령에게 월권, 3권분립 무시, 독재, 긴급조치 등의 단어를 사용했고 또 다른 인사는 제 이름을 거론하면서 모멸감, 과민반응 등의 용어를 이야기했는데 바람직하지 않은 행태"라며 "야당의 정치공세성 발언이 금도를 벗어났다고 생각돼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전한 비판은 좋지만 도가 넘는 인신공격성 비난은 이제 우리정치에서 그만 볼 때"라며 "지금은 정부와 여야 모두 정쟁으로 에너지를 소모할 때가 아니라 민생과 경제살리기에 온 힘을 집중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