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혼 이혼 역대 최다, 경제적 문제보다 더 큰 사유는…

‘황혼 이혼 역대 최다’. [사진 YTN 뉴스 캡처]






수십년 같이 살다가 갈라서는 황혼 이혼의 건수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법원이 최근 발간한 ‘2014 사법연감’을 22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결혼 20년차 이상 부부의 ‘황혼 이혼’은 3만2433건으로 역대 최다였다. 2009년 2만8261건이던 황혼 이혼은 2010년 2만7823건, 2011년 2만8299건, 2012년 3만234건 등으로 매년 늘었다. 황혼 이혼이 전체 이혼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최근 5년 동안 22.8%에서 28.1%로 6%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반면 결혼 5년차 미만 부부의 ‘신혼 이혼’은 작년 2만7299건으로 황혼 이혼보다 적었다. 신혼 이혼은 2009년 3만3718건, 2010년 3만1528건, 2011년 3만689건, 2012년 2만8204건 등 황혼 이혼과 반대로 매년 줄었다.

이혼 사유로는 성격 차이가 47.2%로 가장 많았다. 경제 문제(12.7%), 가족 간 불화(7%), 정신적ㆍ육체적 학대(4.2%) 등이 뒤를 이었다.



황혼 이혼이 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황혼 이혼 역대 최다? 이제라도 마음 편히 살고 싶다는 마음 아닐까” “황혼 이혼 역대 최다, 자유롭게 살고 싶은 욕구인 듯” “황혼 이혼 역대 최다, 그렇게 오래 살아도 안 맞는 건 어쩔 수 없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혼 이혼 역대 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