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경아 "'용가리 포즈' 내가 원조"…유재석이랑 똑같아! '깜놀'



송경아가 용가리 포즈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god 박준형, 비스트 손동운, 모델 송경아, 프리스타일 미노가 출연했다.

이날 송경아는 “예전에는 (모델들이) 예쁜 포즈만 했지만 요즘에는 희한한 포즈를 많이한다며 “내가 먼저 시작했다. 일명 ‘용가리 포즈’다”라고 소개했다.

MC 김구라는 포즈를 보여 달라고 부추겼고, 송경아는 입을 벌리고 카메라를 노려보는 ‘용가리 포즈’를 보였다. 이를 보던 윤종신은 “용가리 포즈 다시 해봐라, 그거 유재석이 안경 벗고 많이 하는 거다”라고 말해 또 다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라디오스타 MC들은 한혜진과 장윤주가 잘 짓는 표정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송경아는 “우선 한혜진의 경우 계란형에 갸름하고 입이 작다. 그래서 그 부분을 살리는 표정을 한다”고 한혜진 특유의 표정을 모사했다. 또 장윤주에 대해선 “볼이 통통하다. 내가 보기엔 너무 예쁜데 본인은 콤플렉스인 거 같더라. 그래서인지 볼을 살짝 깨문 표정을 주로 짓는다”고 말했다. 송경아는 장윤주의 표정을 실감나게 흉내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