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 상강, 오늘 날씨는?


 
23일은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인 상강(霜降)이다. 이 날은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기상청은 23일 “서울 등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10.4도)보다 3~4도 낮은 섭씨 7도 정도까지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르면 서울의 낮 기온은 19도까지 오르겠다.

이날 강원 대관령은 영하 2도, 경기 이천과 강원 철원 등은 영상 3도까지 아침 기온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가을 추위’가 기승인 까닭은 찬 대륙 고기압이 최근 크게 확장해 한반도까지 밀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한반도 상층에도 중국 동북부 추위를 몰고 온 찬 공기 덩어리가 밀려오는 데다가 지표면 열이 빨리 방출되는 복사냉각 현상이 일어나면서 아침 기온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에 걸맞게 곳곳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17도에서 21도 사이일 것으로 보인다. 일사에 의해 낮 기온이 오르면서 남부 지방과 강원도 영동은 어제보다 높고 중부지방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과 내일 아침 내륙지역에서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상강’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