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창정 열애설 공식입장 발표…임창정 백허그한 묘령의 주인공은? '깜짝'

‘임창정 열애설 공식입장’ ‘임창정’. [사진 김창렬 인스타그램]


 
가수 김창렬은 22일 인스타그램에 “나두 임스타(임창정)랑 스캔들 내줘요. 여기 제주도에요”라는 글과 임창정과 찍은 다정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에서 김창렬은 임창정에게 백허그 하고 있다. 눈을 지그시 감고 임창정에게 애정을 드러내는 김창렬의 표정은 웃음을 자아낸다.

앞서 임창정은 30대 일반인 여성과 제주도에서 목격됐으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임창정은 소속사 NH미디어를 통해 “제주도에서 지인들 여럿과 골프모임을 가졌고 그 자리에서 오해가 불거진 것 같다”며 “다음 달 목표로 준비 중인 새 앨범과 영화 ‘치외법권’ 촬영을 앞두고 의도치 않게 노이즈 마케팅을 해주신 기자님 감사하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또한 임창정은 소속사 대응에 대해 “빨리 대응하면 실검에도 못 오르는 것 아니냐”며 “이틀은 가야 체면이 서는데”라고 덧붙여 네티즌들을 폭소케 했다.

그리고 자신의 팬 커뮤니티의 게시글 댓글을 통해 “진짜길 기도 좀 해줘라. 이것들아”라며 “기자한테 흘린 지인 누군지 알겠는데 좀 더 알아보지. 어설퍼”라고 대답했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해 5월 프로골퍼 김모씨와 결혼 7년 만에 이혼했으며 슬하에 세 아들을 뒀다.

온라인 중앙일보
‘임창정 열애설 공식입장’ ‘임창정’. [사진 김창렬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