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안 고교평준화 시행 난항

충남도의회가 2016년 시행을 예고한 천안 고교평준화 관련 조례안을 부결시켜 고입정책에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당장 예고됐던 2016년도 고교에 입학해야 하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혼란에 빠졌다.

이에 따라 24일 오후 6시 천안교육지원청 대강당에서 교육 관련 단체들이 공동 주최하는 현안 토론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학부모들의 관심을 모아지고 있다.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 천안시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 시민자치연구소, 행복한미래교육시민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제출한 조례개정안을 충남도의회가 무기명 투표로 부결시킨 과정에 대한 문제점과 향후 대책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의회 홈페이지에는 상임위를 통과한 조례안이 본회의에서 부결되자 ‘시민 의견을 묵살했다’는 비난 글이 잇따르고 있다.

 천안 지역에서는 천안 고교평준화 조례 개정안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진 도의원을 상대로 해명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붙기 시작했다.

천안뿐 아니라 복기왕 아산시장도 지난 20일 시의회에 나와 “천안 고교평준화는 천안뿐 아니라 아산시도 교육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 데 긍정적인 측면이 매우 많다. 계획대로 2016년도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개정 조례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기호 천안시학교운영위원협의회장은 “늦어도 1월 말까지는 조례안이 통과돼야 2016년 고교평준화가 가능하다. 시민 73.8%가 고교평준화에 찬성한 만큼 더 이상의 혼선이 빚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