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4 한국 프랜차이즈 대상] 점주·고객 모두가 행복해지는 외식 문화 만들었죠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조동민)가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산업통상자원부·농림축산식품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의 후원으로 2014년 제15회 한국프랜차이즈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선 25개 프랜차이즈 기업 및 유공자에 대한 시상을 거행했다.

한국프랜차이즈대상은 지난 2000년 처음 시작돼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해마다 실시하고 있다.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다. 프랜차이즈 관련 시상 가운데 유일하게 대통령 표창과 국무총리 표창이 수여되는 권위 있는 행사다.

이날 대통령 표창의 영예는 감자탕 전문점 ‘이바돔감자탕’을 운영하는 ‘이바돔(대표 김현호)’이 안았다. 이바돔은 1999년 ‘온가족의 행복한 외식문화 공간’을 모토로 인천광역시 산곡동에 1600평 규모의 초대형 직영 1호점 ‘이바돔감자탕’ 브랜드를 론칭했다. 이후 외식업계 최초로 대형 어린이 놀이방을 도입해 외식문화 수준을 끌어올리고, 묵은지감자탕·특허등뼈찜 등 차별화된 메뉴 개발과 맛 향상으로 국내 한식 발전에도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국무총리표창은 즉석김밥 프랜차이즈 ‘김가네’를 운영하는 김가네(대표 김용만)와 유러피안 패밀리 레스토랑 ‘돈까스클럽’을 운영하는 일승식품(대표 이규석)이 수상했다.

김가네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즉석에서 주문을 받아 바로 먹을 수 있는 ‘즉석김밥’을 콘셉트로 차별화된 분식문화를 선도하고, 안정적인 수입창출이 가능한 소자본 프랜차이즈 창업시대를 연 브랜드로 인정받았다. 김가네는 현재 전국에 430여개의 가맹점이 있다.

일승식품의 ‘돈까스클럽’은 서울을 제외한 출점 전략으로 수도권 및 지방의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일승식품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선순환을 실천하고, 가맹점 폐점률 0%, 분쟁사례 0% 등 동반성장의 모범을 보인 기업으로 인정 받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은 외식업 부문 ▶프랜푸드(대표 옥광세)의 땅땅치킨 ▶지호(대표 이옥진)의 지호한방삼계탕이, 도소매 부문에서 ▶오피스디포코리아(대표 선장덕)의 오피스디포 ▶못된고양이(대표 양진호)의 못된고양이가 수상했다. 서비스 부문에선 ▶맥스원이링크(대표 황규연)의 시즌아이PC방이, 동반성장 부문에선 ▶알볼로에프앤씨(대표 이재욱)의 피자알볼로가 차지했다. 개인공로 부문은 ▶펀비어킹을 운영하는 펀앤아이의 김철윤 대표가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은 외식업 부문에서 ▶사과나무(대표 백진성)의 커피베이가, 해외진출 부문에서 ▶대대에프씨(대표 조동민)의 꿀닭이 수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은 동반성장 부문 ▶빅토리어스(대표 손우빈)의 꾼노리, 신생브랜드 부문 ▶육대장(공동대표 이진수·최형욱)의 육대장 ▶비피알(대표 현미숙)의 바푸리가 받았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상 외식업 부문은 ▶웰빙을만드는사람들(대표 명정길)의 뽕뜨락피자 ▶해피브릿지협동조합(대표 송인창)의 국수나무 ▶해피푸드(대표 김영희)의 김영희강남동태찜이 선정됐으며, 신생브랜드 부문은 ▶맥스원이링크(대표 황규연)의 셀렉토커피 ▶러브펫코리아(대표 최인영)의 러브펫멀티펫샵이 차지했다.

중앙일보 대표이사상은 동반성장 부문에 ▶채선당(대표 김익수)의 채선당 ▶치어스(대표 정 한)의 치어스 ▶다사랑(대표 박주성)의 다사랑이 선정됐다. 연구개발 및 정보화 부문에선 ▶에쓰와이프랜차이즈(대표 김성윤)의 꼬지사께가, 해외진출 부문은 ▶바인에프씨(대표 김헌훈)의 셰프의국수전이 받았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조동민 회장은 시상식에서 “한국프랜차이즈대상은 매년 프랜차이즈산업의 고용창출과 투자 촉진 등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한 우수기업을 포상하여 프랜차이즈 산업인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국 프랜차이즈산업의 선진화를 위해 노력해 온 수상 기업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수상 업체들의 공적이 표상이 되어서 프랜차이즈산업 발전의 초석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