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마' 박서준, 성장한 한그루 연기…'나 어때? 죽이지?' 뭉클 재회

‘마마 박서준’. [사진 MBC 마마 캡처]




‘마마’ 박서준이 송윤아의 아들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마마’ 마지막회에서는 성장한 한그루(윤찬영 분)로 박서준이 출연했다.



박서준은 한그루를 연기해 세상을 떠난 엄마 한승희와 어릴 적 함께 바이크로 달린 길을 다시 질주하며 상상 속의 엄마와 재회했다.



이날 성인이 된 한그루 역에 ‘마마’ 박서준은 “이젠 내가 엄마보다 훨씬 더 잘 탈 걸, 나 어때? 죽이지? 꽤 괜찮은 남자로 컸잖아, 아니야?”라고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마마’ 박서준은 이어 “그런데 왜 그렇게 빨리 도망갔냐. 그날 여기서 엄마가 가르쳐 준 대로 저건 잘 타고 있는지 걱정되지도 않았냐. 내가 스무 살이 되면 제일 먼저 엄마 태워주고 싶었다”며 그리워 했다



특히 박서준은 아역 윤찬영과 놀라울 정도로 닮아 눈길을 끌었다. 방송 후 박서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마 보면서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이런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참 영광이었습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6개월 전에 어떤 줄거리일지, 한그루의 감정이 어떨지, 상상만 하며 촬영했던 것 같은데 이렇게 보니 아쉬운 점도 많지만 그래도 즐거웠습니다. 송윤아 선배님 정말 최고. 그냥 누가 봐도 최고”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마 박서준’. [사진 MBC 마마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