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철에도 색이 있었네

강철이 색을 품으면 얼마나 요염한가.

‘Endless Triangle with LUXTEEL’ 10월 16~27일 서울 종로구 화동 송원아트센터, 문의 02-735-9277

고품격 건축내외장재 브랜드 럭스틸(Luxteel)을 생산하는 유니온스틸은

강인하면서도 유연한 철의 속성을 예술로 풀어내기 위해

‘LUXTEEL MEETS ART’라는 주제로 국내 유망 건축가들에게 럭스틸 제품을 후원해 왔다.

그 두 번째 전시인 이번 행사의 주인공은 건축가 이정훈이다.

그는 철이 가진 물성을 초컬릿색 럭스틸을 이용해 삼각형 구조와 삼차원적 순환체로 구현했다.

오프닝에서 잠시 선보인 다양한 럭스틸의 질감과 색감은 철판에 대한 기존의 상식을 뒤엎어버린다.


글 정형모 기자, 사진 송원아트센터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