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공연 기획 30대 투신 부상자 11명 중 8명 중태

18일 저녁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 환풍구 붕괴 사고 현장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국화 한 다발이 놓였다. 꽃다발 뒤쪽으로 폴리스 라인이 쳐진 참사 현장이 보인다. [뉴시스]
16명의 희생자를 낸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공연 참사는 안전수칙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사 담당자 중 한 명인 경기과학기술진흥원(경기과기원) 판교테크노밸리 운영기획팀 행정원 오모(37)씨는 18일 오전 판교 공공지원센터 건물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오씨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동료들에게 미안하고 사고로 죽은 이들에게 죄송한 마음입니다’는 글을 남겼다. 부상자 11명 중 8명은 중태다.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8일 관할인 성남시와 분당소방서가 행사 전에 안전점검을 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성남시는 “행사가 열린 유스페이스 광장은 일반 야외광장으로 분류된 곳이라 행사 사전 승인 및 신고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성남시 조례에 따르면 일반 광장으로 분류된 곳에서는 7일 전까지 사용 허가를 받으면 행사를 열 수 있다.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행사라도 안전점검에 대한 별도 규정은 없다.

분당소방서는 사고 7일 전인 10일 공동 주최 측인 경기과기원으로부터 안전점검과 관련한 협조 공문을 받고도 현장 점검을 하지 않았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규모 야외광장은 사전 점검 필수 대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 된 유스페이스 빌딩의 환풍구에 대한 설치·안전 기준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와 성남시 관계자는 “건축법, 건축법 시행령 중 어느 곳에도 옥외 환풍구의 설계에 대한 기준은 없다”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에서 50여 명의 공연 관람객이 올라섰던 환풍구는 제일 낮은 쪽의 높이가 1m5㎝였다. 관객들은 어렵지 않게 올라갔다.

행사 주최 측도 행사 전에 위험요소 파악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경기과기원은 “지자체와 소방서에 안전점검을 요청했다”며 책임을 피하려 했다. 이 기관은 지난 15일에 낸 보도자료에서 ‘무대 설치와 축제에 참가하는 관객 안전과 관련한 제반 사항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경기과기원과 이데일리·이데일리TV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데일리 측은 경기도와 성남시도 공동으로 주최했다고 주장했고, 경기도와 성남시는 이데일리가 명의를 도용했다고 반박했다.

▶ 관계기사 2, 4~5p


유재연 기자 queen@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