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볼라 발병 3개국, 부산 ITU회의 불참 뜻 밝혀

[에볼라 발병 3개국,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에볼라가 발병한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3개국 대표단이 20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ITU(국제전기통신연합) 전권회의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8일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3개국의 고위급 관계자가 이번 ITU 전권회의에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고 알려왔다”며 “ITU 전권회의 개최국으로서 3개국 고위급 관계자가 불참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해당 국가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앞서 ITU는 17일 성명을 통해 “이 문제를 UN 가이드라인에 따라 다루고 자국민과 대표단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하는 한국 정부의 뜻을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3개국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은 “에볼라 발병국 대표단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동시에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해 노력하는 의료종사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의 헌신과 의지에 박수를 보낸다”며 에볼라 발병 3개국 대표단의 결단에 위로와 감사를 전했다.



ITU 전권회의는 전 세계 190여개국 대표단 3000여명이 참가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UN 산하 ICT 분야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올해는 미래부의 주최로 부산 벡스코에서 20일부터 11월 7일까지 열린다.



에볼라 발병 3개국 소식에 네티즌들은 “에볼라 발병 3개국, 고맙기도 하지만 안타깝네요” “에볼라 발병 3개국, 한국에 대한 배려의 의미겠죠?” “에볼라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자국의 노력이 더 필요할 것”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에볼라 발병 3개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