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사망 전 SNS 글 "가장 죄송한 것은…"

[판교 공연장 사고, 사진 중앙포토]
성남 판교 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와 관련해 행사를 계획한 담당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오전 7시 15분쯤 성남시 분당구 테크노밸리 건물 옆 길가에서 경기과기원 직원 오모(37)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인근에 있던 행인이 발견했다.



전날 경찰 수사본부에서 1시간 20분 가량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한 오씨는 자책감에 테크노밸리 건물 10층 옥상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오씨는 투신 직전 자신의 SNS에 글을 남긴 것으로 밝혀졌다. 오씨는 죽기 전 자신의 SNS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 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동료들에게 미안하고 사고로 죽은 이들에게 죄송한 마음입니다 진정성은 알아주셨으면 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오씨는 가족들에게도 “가장 죄송한 것은 아버지 어머니 죄송합니다. 아이들을 부탁해 정말 많이 사랑해”라는 글을 남겼다.



17일 오후 5시 53분께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1회 ‘판교 테크노밸리축제’에서 걸그룹의 공연 도중 인근 환풍구가 붕괴돼 관람객 27명이 20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16명이 사망했다.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의 소식에 네티즌들의 안타까움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자살, 다른 선택은 없었을까…”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뿐만 아니라 모든 어른들의 잘못입니다”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판교 공연장 사고’ ‘판교 행사 담당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