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투신 전 SNS에 글…이데일리TV는 공식사과

[판교 공연장 사고 직전 모습]
판교 공연장 사고와 관련, 행사를 계획한 경기과학기술진흥원 담당자가 18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투신 직전 자신의 SNS에 글을 남긴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오전 7시 15분쯤 성남시 분당구 테크노밸리 건물 옆 길가에서 경기과기원 오모(37)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오씨는 판교 공연장 행사계획 담당자로 전날 경찰 수사본부에서 1시간 20분 가량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경찰은 오씨가 테크노밸리 건물 10층 옥상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씨는 죽기 전 자신의 SNS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 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동료들에게 미안하고 사고로 죽은 이들에게 죄송한 마음입니다 진정성은 알아주셨으면 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오씨는 가족들에게도 “가장 죄송한 것은 아버지 어머니 죄송합니다. 우리 보물들 ○○와 △△ 아빠가 너무 사랑해 너무 보고 싶고 □□야 정말 미안해 아이들을 부탁해 정말 많이 사랑해”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이데일리TV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데일리TV와 이데일리는 주관사로서 이번 사고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하고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어린 조의를 표한다”며 “사태수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죄책감이 얼마나 컸길래…“ ”판교 공연장 사고, 아무리 이데일리TV 공식사과를 했다고 해도 사망자들 너무 불쌍해” “판교 공연장 사고 행사 담당자, SNS 글에서 떨림이 느껴진다. 하지만 극단적인 선택은 피해야” “판교 공연장 사고 관련 이데일리 TV 공식사과? 무슨 소용이 있나요…”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판교 공연장 사고’ ‘판교 행사 담당자’ ‘이데일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