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스타K6' 김필 '기다림' 무대에 심사위원 술렁…김범수 "성 정체성 흔들려"

[사진 M-net ‘슈퍼스타K6’ 방송화면 캡처]




 

‘슈퍼스타K6’ 참가자 김필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의 감탄이 쏟아졌다.



17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6’에서는 참가자들의 두 번째 생방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김필은 ‘러브송’이라는 주제로 이승열의 ‘기다림’을 선보였다.



김필 무대가 끝난 뒤 심사위원 김범수는 “내 정체성이 흔들렸다. 난 여자를 좋아하는데 김필의 무대를 보고 가슴이 뛰었다. 인상적인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백지영 역시 “좋은 말밖에 할 말이 없다. 숨소리도 음악의 일부분처럼 느껴질 정도로 굉장한 몰입도를 자아냈다. 목소리가 예술적”이라고 칭찬했다.



김필은 김범수 94점, 윤종신 95점, 백지영 96점, 이승철 90점의 점수를 받아 2주 연속 최고점을 기록하며 TOP8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날 탈락자는 브라이언박이 호명됐다. 그는 “즐겁고 재미있고 우여곡절도 많았다. 배울 게 많았던 날이었던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슈퍼스타K6 김필 기다림 공연을 본 네티즌들은 “슈퍼스타K6 김필 무대에 기다림이라는 노래를 다시 한 번 검색해 봤네요. 정말 감미로운 목소리였어요” “슈퍼스타K6 김필 왠지 느낌이 좋은 걸” “슈퍼스타K6 김필 기다림, 원곡과 다른 매력이 있네” “슈퍼스타K6 김필, 에이스 등극하나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스타K6 김필 기다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