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의 독재자’ 설경구 박해일의 눈물 열연, 인생연기 영상 어떤가 보니…

[사진 ‘나의 독재자’ 스틸컷]


영화 ‘나의 독재자’의 설경구와 박해일의 눈물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나의 독재자’는 대한민국 한복판, 자신을 김일성이라 굳게 믿는 남자와 그런 아버지로 인해 인생이 제대로 꼬여버린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첫 남북정상회담 리허설을 위해 김일성의 대역이 존재했다는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을 가미한 신선한 설정 그리고 대한민국 대표 배우 설경구와 박해일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최근 공개된 ‘나의 독재자’인생연기 영상에는 설경구, 박해일의 연기 호흡과 영화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 등이 담겨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무명의 연극배우 ‘성근’의 젊은 시절부터 스스로를 김일성이라 믿는 노년의 모습까지 폭넓은 변신을 선보인 설경구와 아버지를 향한 복잡한 마음과 애증을 가진 ‘태식’ 역 박해일의 폭발적인 에너지, 연기에 대한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설경구는 “제가 북받쳐서 우는 건 꽤 잘하는 배우인데, 연기하면서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박해일은 “감정적으로 오랫동안 에너지를 굉장히 많이 쏟았다”고 밝혔다. 이처럼 두 배우의 눈물이 더해진 깊은 감정 연기는 영화 ‘나의 독재자’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설경구와 박해일의 열연이 돋보이는 ‘나의 독재자’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나의 독재자’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