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교 공연장 사고, 주관사 이데일리TV 공식사과 "심심한 유감의 뜻…"

[판교 공연장 사고 직전 모습]


 

경기 성남시 판교 테크노밸리 축제를 주관했던 이데일리TV가 공식 사과했다.



이데일리TV는 18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이 주최하고 이데일리TV가 주관사로 참여한 ‘제1회 판교벤처밸리 페스티벌’에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가슴 아픈 사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TV는 이어 “주관사로서 이번 사고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하고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어린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성남 판교 테크노밸리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 걸그룹 가수 축하공연에서 지하주차장 환풍구 덮개가 붕괴하면서 관람객 27명이 20m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기 판교 공연장 추락 사고 대책본부는 환풍구에서 추락한 27명 가운데 16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현장에 사고대책본부를 차린 경찰은 사고 원인에 대해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환풍구 위로 올라가면서 철판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판교 공연장 사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