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서진 "문채원, 내가 본 여배우 중…" 깜짝폭로에 윤여정 '당황'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서진이 문채원을 대식가로 꼽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삼시세끼’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 유기농라이프를 체험하는 이서진과 가수 옥택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삼시세끼’ 방송에서 이서진은 정선을 방문한 배우 윤여정과 대화를 나눴다. 이서진은 “선배님은 문채원하고 한번 작업을 해보면 좋겠다”며 “문채원이 내가 본 여배우 중 제일 많이 먹는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서진은 “먹는 양이 어마어마하지만 살이 안찌는 애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이서진은 여자만 보면 MRI를 찍는 것 같다. 내가 다리가 부어서 고민하고 있었더니 ‘선생님은 다리가 튼실하시잖냐’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이서진을 본 네티즌들은 “‘삼시세끼’ 이서진, 문채원을 관찰한 걸 보면 호감 있으신거 아닌가요?” “‘삼시세끼’ 이서진, 엉뚱한 매력이 재미있었어” “문채원이 ‘삼시세끼’ 방송 보며 놀라겠는데?”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삼시세끼’는 앞서 ‘꽃보다’ 시리즈를 연이어 성공시킨 스타 PD 나영석의 새로운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프로그램이다. 이서진과 옥택연이 도시를 뒤로하고 시골에서 누구의 도움도 없이 ‘밥 한 끼’를 때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시세끼’ ‘이서진 문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