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화가, 자산이 3700억…누구길래?

[사진 웰스엑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화가가 공개됐다.



최근 싱가포르 자산정보업체 웰스엑스에 따르면 세계에서 생존하는 화가 중 가장 부유한 화가는 데미안 허스트다.



가장 부유한 화가 데미안 허스트 자산은 그의 작품에 매겨진 값어치가 포함돼 3억 5000만달러(약 3700억원)다.



지난 2008년 영국 소더비 경매에서 허스트 작품들은 1억1100만 파운드(약 1879억원)에 판매됐다. 또 죽은 상어를 소재로 만든 작품 역시 지난 2005년, 800만 파운드(약 137억원)에 팔렸다.



한편 미국 콤플렉스지 또한 2012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예술가 15인 명단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1위는 역시 데미안 허스트로 재산 추정가가 무려 10억 달러(약 1조600억원)에 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웰스엑스와는 큰 차이를 보인다.



이어 재스퍼 존스(2억1000만달러), 앤드류 비카리(2억1000만달러), 제프 쿤스(1억달러), 데이비드 최(1억달러)가 재산 순위 5위 안에 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웰스엑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